default_setNet1_2

이랜드파크, 기업경쟁력 강화 나선다

기사승인 2019.10.02  19:00:21

공유
default_news_ad1

- “신임 대표이사 선임·유상증자 등 경영·재무 혁신”

   
윤성대 대표이사

대표이사 및 주요 보직자에 대하여 젊은 인재 발탁
유상증자 통한 재무구조 개선, 부동산 개발 분양사업 집중으로 수익성 강화
글로벌 호텔 사업 전문성을 강화, 수익성과 성장성을 모두 갖춘 자회사 구조 완성

이랜드파크가 신임 대표이사 선임 및 유상증자를 통한 기업 경쟁력과 재무 건전성 강화에 나선다.

이랜드파크는 재무총괄 책임자를 역임한 윤성대氏(38)를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2일 공시했다. 이와 함께 주주 배정 후 실권주 일반 공모 방식으로 600억을 증자한다고 밝혔다.

이랜드파크는 이랜드그룹 레저 사업의 근본적인 혁신을 위하여서 최근 이랜드파크의 CFO를 맡아 이랜드파크의 재무구조 개선을 성공적으로 이끈 윤성대 CFO를 30대 CEO로 발탁하였으며, 재무총괄책임자, 국내운영본부장, 플랫폼사업본부장의 주요 보직에도 30대 초 중반 인재들을 전진 배치 하였다.

한편 사이판 호텔 개발 및 운영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온 사이판 MRI(마이크로네시아리조트)법인 박명욱 대표이사(58)를 이랜드파크 부 대표로 겸임 발탁했다.

사이판 MRI는 자본 유치를 통해서 초우량 재무구조를 이미 갖춘 상태이며, 사이판 최고급, 최대 객실수의 리조트 입지를 더욱 강화하여 나가고 있다.

이랜드파크, 유상증자로 자본 확충… 부채 비율 절반수준으로 낮출 것

이번 유상증자는 이랜드월드와 이랜드리테일이 각각 306억원과 294억원을 출자하여 진행된다. 보통주 153만 625주가 발행되며 신주 예정발행가액은 3만 9,200원이다. 신주 청약 일은 오는 10월 31일(목)이다.

이랜드파크는 유상증자를 통해 확보한 자금을 자사와 자회사 등의 재무구조 개선에 사용한다.
이를 통해 이랜드파크는 외식사업부를 이랜드이츠로 분할한 이후에도 영업이익 흑자를 이어가는 것은 물론 부채비율을 2018년말 398%에서 올해 말에는 절반 수준인 210%까지 떨어트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중장기적으로 이랜드파크는 보유 중인 100백만평 규모의 개발 가능 부지중에서 경기에 관계없이 고급 리조트로의 분양 가능성이 매우 높은 몇 개의 부지를 개발해나가기로 했다.

현재 속초 동해안, 제주 등지에서 리조트 설계 및 인허가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향후 5년 내에 최소 3,000억원이 넘는 분양 수입을 실현한다는 복안이다.

 

윤성대 대표이사 주요경력
-2018년 이랜드파크 CFO (재무총괄책임)
-2013년 이랜드중국 아동사업부 브랜드장
-2011년 그룹인사총괄실 미래인재전략팀장
-2009년 그룹전략기획실 전략기획
-2006년 이랜드 입사
-2004년 연세대학교 졸업
 

 


 

국제섬유신문 webmaster@itnk.co.kr

<저작권자 © 국제섬유신문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28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