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노스페이스, 무게 가볍고 보온성 탁월

기사승인 2019.12.16  10:02:40

공유
default_news_ad1
   
 

롱패딩 안정성 우수…무게ㆍ세탁 편의성은 차이
소비자원 10개 제품 평가…합섬 혼용 표시 건의

겨울철 인기 상품으로 자리잡은 아웃도어 브랜드들의 롱패딩의 보온성, 안정성 등 품질이 대부분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무게와 세탁 편리성에서는 일부 제품 간 차이가 난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한국소비자원은 내셔널지오그래픽과 네파, 노스페이스, 디스커버리익스페디션, 밀레, 블랙야크, 아이더, 컬럼비아, 케이투, 코오롱스포츠 등 10개 아웃도어 브랜드의 롱패딩 품질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지난 10일 공개했다.

시험 대상 제품은 최근 3년 이내 롱패딩을 구매 사용한 경험이 있는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바탕으로, 거위털(솜털 80%, 깃털 20%)을 사용한 30만원대 검은색 제품을 선정했다.

인체와 유사한 조건을 가진 특수 마네킹을 이용해 조사한 결과 보온성은 모든 제품이 큰 차이 없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롱패딩의 보온성은 일반적인 다운 재킷을 입었을 때보다 두꺼운 스웨터 하나를 더 입은 정도 수준으로 분석됐다.

거위털(다운) 충전재가 겉감 밖으로 빠져 나오지 않는 정도 역시 모든 제품이 한국산업표준(KS) 기준을 충족했다. 솜털과 깃털의 구성 비율(조성 혼합률)과 거위털 여부 등도 모두 관련 기준에 적합했고, 세탁에 따른 수축이나 변색 등도 모두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마찰로 색이 묻어나는 정도(마찰견뢰도)나 세탁에 따른 변색, 지퍼 내구성 등도 모두 관련 기준에 부합했다.

다만 무게와 세탁 편리성은 제품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105 사이즈를 기준으로 할 때 모자를 포함한 제품 무게는 1066∼1600g으로 최대 500g 이상 차이가 났다. 다만 모자가 달려있을 경우 옷 무게는 노스페이스 제품이 1.07kg으로 가장 가벼웠고, 내셔널지오그래픽 제품이 1.6kg으로 가장 무거워 500g 넘게 차이가 났다.

또 내셔널지오그래픽, 네파, 노스페이스, 케이투 등 4개 제품은 기계 세탁이 가능했지만 디스커버리익스페디션과 밀레, 블랙야크, 아이더, 컬럼비아, 코오롱스포츠 등 6개 제품은 세탁 방법을 손 세탁으로 표시하고 있어 세탁 편의성에서 차이가 있었다. 네파, 노스페이스, 밀레, 블랙야크 제품은 모자나 옆구리 등 일부에 합성섬유 충전재를 사용하고 있었다.

한편 소비자원은 현행 표시기준으로는 소비자가 합성섬유 혼용 여부를 알 수 없으므로 다운 및 합성섬유 혼용제품에 대한 표시 개선을 국가기술표준원에 건의할 예정이다.

조정희 기자

조정희 기자 silky2@nate.com

<저작권자 © 국제섬유신문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28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