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래코드, 노들섬에 ‘래코드 아뜰리에’ 오픈

기사승인 2019.10.18  10:17:12

공유
default_news_ad1

- 업사이클링 모든 것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친환경복합문화공간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이 전개하는 업사이클링 패션 브랜드 ‘래코드’가 노들섬에 친환경복합문화공간 ‘래코드 아뜰리에’를 오픈했다.

‘래코드 아뜰리에’는 래코드 상품의 제작과 직원 사무공간, 리테이블 캠페인까지 한눈에 볼 수 있는 공간으로 래코드의 모든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공장에서 일괄적으로 상품을 생산하는 기성복 브랜드와 달리, 래코드는 한 사람이 옷을 처음부터 끝까지 만드는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래코드 아뜰리에는 래코드 상품이 어떻게 제작되는지 볼 수 있는 오픈형 공간이다.

이와 함께 래코드는 업사이클링 클래스인 ‘리테이블’도 운영, 노들섬 공간을 활용하여 더 많은 고객들과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만나볼 예정이다.

래코드 아뜰리에는 래코드와 관련 높은 서적도 열람할 수 있다. 래코드가 그동안 모은 업사이클링, 환경, 수공예 등과 관련된 서적 약 100여 권이 비치되어 있다. 래코드의 2020 봄/여름 컬렉션 중 일부를 미리 볼 수 있는 전시도 한시적으로 운영 중이다.

래코드 관계자는 “래코드 아뜰리에는 래코드의 모든 것을 한 공간에 모았다는 것에 의미가 있는데, 래코드의 상품이 제작되는 모든 과정부터 전시, 캠페인까지 흐름을 가지고 확인할 수 있다.”며 “특히 재생의 의미를 가지고 있는 노들섬에 래코드 둥지를 틀어 공간에 대한 가치를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고 전했다.

한편 래코드는 래코드 아뜰리에 오픈을 기념해 박스 리테이블 이벤트를 진행한다. 입지 않는 옷을 래코드 아뜰리에로 가져오면 간단한 상담을 통해 바로 옷을 리폼해준다.

   
 
   
 

국제섬유신문 webmaster@itnk.co.kr

<저작권자 © 국제섬유신문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28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